대구오페라하우스-태왕, 상호협력증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어려운 시기, 더욱 빛나는 메세나 활동

2021-08-05 14:09 출처: 대구오페라하우스

왼쪽부터 노기원 태왕 회장과 박인건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 대표가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05일 --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는 8월 3일(화) 향토의 대표적인 건설 명가인 ‘주식회사 태왕(이하 태왕)’과 ‘상호협력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태왕’은 다가올 9월부터 두 달여 간 대구오페라하우스를 중심으로 펼쳐질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메인 스폰서가 돼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오페라하우스 및 오페라 축제를 후원하게 된다.

이번 협약이 특별히 부각되는 것은 유례없이 확장되고, 기약 없이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 있다.

사회 전반의 분위기를 감안하더라도 특히 예술 관련 분야에서 기업의 메세나(mecenat: 문화예술계 후원) 활동이 눈에 띄게 저조하고 있다는 점이 간과할 수 없는 현실이기 때문이다.

한국메세나협회가 발표한 ‘2020년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현황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0년도 국내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규모는 1778억원 정도로 2019년 대비 14.6% 감소한 수치이며, 지원 기업 수와 지원 건수는 각각 28.7%, 33.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클래식 음악 분야의 경우 지원 규모의 감소 정도가 더욱 높아 같은 기간 대비 43%에 이른다.

이렇게 된 데는 그동안 관객과 대면하며 현장에서 소통해온 문화예술계가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침체되면서 줄어든 문화예술 활동에 비례해 기업의 지원이 감소한 것으로 협회는 파악했다.

다만, 이 현황 조사가 국내 매출액 기준 500대 기업 및 기업 출연 문화재단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 만큼 시선을 지역으로 돌렸을 때 메세나 활동의 위축 정도가 상대적으로 더욱 심각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박인건 대구오페라하우스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 및 기업의 문화 기부 활동은 코로나19를 겪는 동안 한없이 위축됐던 공연예술계에 대단히 반가운 소식”이라며 “2021년, 또 한 번의 오페라 축제를 앞둔 이 시점에 여러 가지 환경적, 재정적 한계가 불거지는 것도 사실이지만 이를 극복하고 발전할 수 있는 힘을 얻어 든든하다”고 태왕의 메세나 활동에 대해 감사를 표시했다.

노기원 태왕 대표는 “어려운 시기를 함께 겪어가는 만큼, 서로 힘이 돼 상생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특히 지역에 기반을 둔 기업의 각별한 향토애가 문화예술계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나타냈다.

이렇게 양 기관은 공연예술 발전에 협력함으로써 향후 공공성 및 도시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대구오페라하우스 개요

대구오페라재단은 대구오페라하우스, 사단법인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대구시립오페라단 3개 단체가 하나로 모여 공식 출범한 대구 오페라의 새로운 구심점이자 미래이다. 수년간의 논의와 합의를 거쳐 마침내 2013년 11월 출범한 대구오페라재단은 현재까지 이어온 오페라 대중화 사업을 바탕으로 수준 높은 콘텐츠 개발과 제작,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세계 속 오페라 도시 대구의 명성을 더욱 드높일 예정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