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브릭스, EBS AI 학습 진단 시스템 구축 사업 참여

쌍용정보통신, 링인터랙티브와 컨소시엄 구성해 참여
초·중·고등 디지털 교육 패러다임으로 전환 기대

2021-06-21 09:00 출처: 아이브릭스

EBSi 인공지능 단추 서비스

성남--(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21일 -- 인공지능(AI) 기반 챗봇 및 콘텐츠 추천 전문 기업 아이브릭스(대표 채종현)는 쌍용정보통신, 링인터랙티브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한국교육방송공사(EBS)의 AI 학습 추천 시스템 구축 및 운영 사업에 AI 기반 수준별 학습 추천 시스템과 학습자별 맞춤형 챗봇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사교육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공교육의 보완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특히 그 원인으로 학습자의 자기주도학습 능력 부족이 꼽히면서 해당 역량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이 꾸준히 늘고 있다. 이에 교육부가 추진하고, EBS가 주관하는 ‘EBS AI 학습 진단 시스템 구축 및 운영 사업’이 대안으로 언급된다.

AI 학습 진단 시스템은 초·중·고 학급별 학습자의 수준을 실시간으로 진단하고, AI 활용한 맞춤형 학습 콘텐츠를 추천·제공하는 시스템이다. 고등학생에게 제공하던 서비스를 고도화해 초·중학생까지 확대하고, 학습자별 성취도 및 체감 난이도를 분석해 맞춤형 학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자기 주도적 학습을 유도하고, 높은 품질의 공공 교육 서비스로 전환하는 게 목적이다.

아이브릭스는 이번 사업에서 AI 기반 학습 분석 및 서비스 연계를 주요 골자로 수행한다.

사용자의 학습 활동 및 학습 경험을 xAPI 기반으로 수집·저장·분석해 △개인 수준(학습자별 성취도에 따른 체감 난이도 분석, 학습자 그룹별 학습 패턴에 따른 교육 과정 분석 등)에 맞는 AI 기반 문제 추천 서비스 △강좌 특성 분석을 바탕으로 한 과목별 강좌·강의 추천 서비스 △스마트폰으로 문항을 촬영하면 곧바로 해설·강의가 지원되는 챗봇형 문제 검색 및 풀이 서비스 △맞춤형 문제 풀이 콘텐츠에 대한 오픈 API 서비스를 제공한다.

자기주도학습을 강화한 서비스를 통해 사교육 의존도를 크게 낮추면서, 공교육의 에듀 테크화로 교육 콘텐츠 유통 수준을 평준화해 장애·소득·지역·연령 등의 격차를 해소한다는 설명이다.

아이브릭스 채종현 대표는 “수년간 AI 학습 분석 시스템을 구축한 기술력과 EBS 고교 학습추천 1· 2차 사업(단추)을 수행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이전까지 볼 수 없던 AI, 데이터 사이언스, 데이터 인식 기술을 적용해 진일보한 교육 서비스 제공하겠다”며 “현재 교육 환경의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브릭스의 학습 분석 기술은 학습자의 학습 활동을 총망라해 분석함으로써 학습자에게 가장 적합한 강좌·콘텐츠를 큐레이션할 수 있는 게 강점”이라며 “최근 비대면 교육 환경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시점에 많은 교육 기관 및 대기업이 이 기술을 활용한 학습 과정 추천 시스템을 쓰고 있고, 만족도도 매우 높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업은 올 12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기존 서비스는 ‘EBSi 고교강의’ 사이트 및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이브릭스 개요

아이브릭스는 2016년 설립된 한국어 언어처리 전문 기업으로 머신러닝 기반 콘텐츠 큐레이션, 빅데이터 분석, 챗봇 시스템 구축, 클라우드 기반 검색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